청소년 서해문집 청소년 고전문학 고전

홍길동전

:

저자

허균, 설흔(엮음)

그림

달상

감수

김영희 (해설)

발행일

2021.12.10

사양

176p, 135*205mm

정가

11,000원

ISBN

9791192085012

도서구매

내용 소개

서해문집 청소년 고전문학 시리즈 첫 권. 재미있고 새로운 온갖 정보를 인터넷으로 접하는 십 대들에게 고전문학을 읽는 즐거움, 각 작품이 갖는 의미와 매력을 설득력 있게 전한다.

<홍길동전>은 고전을 공부하는 소설가 설흔이 풀어썼다. 고전의 멋을 오늘의 언어와 리듬감 있게 이어지는 단문들로 살리고 부가 설명을 최소화해, 청소년들이 쉽게 끝까지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여러 판본을 한데 녹이지 않고 완판 36장본과 경판 30장본을 나란히 실어 원전의 본모습과 변천을 확인할 수 있다. 완판 36장본에는 신출귀몰한 길동의 활약을 묘사한 감각적인 일러스트가 함께한다.

전국국어교사모임·경기도중등독서교육연구회 소속 국어 교사의 해설은 불합리한 사회에 복수하지 않는 품위 있는 영웅의 모습에 주목한다. 뛰어난 능력을 차별받던 사람들이 존중받는 세계를 만드는 데 사용하는 <홍길동전>은 권선징악을 실현하는 ‘사이다’ 그 이상의 작품임을 보여 준다.


목차

 

머리말

완판 36장본
청룡이 깃든 아이
깊은 한을 품고서
초낭의 음모
집을 떠나다
활빈당의 습격
포도대장을 쫓다
뒤집힌 홍 씨 가문
진짜 길동 찾기
압송 작전
제도를 향해
을동과 세 부인
아버지의 초상
율도국 정복
모든 뜻을 이루다

경판 30장본

해설 《홍길동전》을 읽는 즐거움

눈으로 보는 책

편집자 리뷰

서해문집 청소년 고전문학 시리즈 첫 권. 재미있고 새로운 온갖 정보를 인터넷으로 접하는 십 대들에게 고전문학을 읽는 즐거움, 각 작품이 갖는 의미와 매력을 설득력 있게 전한다.
《홍길동전》은 고전을 공부하는 소설가 설흔이 풀어썼다. 고전의 멋을 오늘의 언어와 리듬감 있게 이어지는 단문들로 살리고 부가 설명을 최소화해, 청소년들이 쉽게 끝까지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여러 판본을 한데 녹이지 않아 원전의 본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부조리한 사회를 고발하는 성격이 강하고 화려한 묘사가 특징인 완판 36장본과 경판 중 《홍길동전》의 전체 모습이 가장 잘 나타난 30장본을 나란히 실어, 인기 있는 고전소설이 어떻게 변주되는지 알려 준다. 완판 36장본에는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길동의 슬픔, 구름과 비를 부리는 신묘한 도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며 조선 팔도를 쥐락펴락하는 길동의 활약을 재현한 감각적인 일러스트가 함께한다.

부조리한 세상 앞에 눈물짓던 열한 살 길동
차별받던 사람들이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다

신분과 가난의 벽을 부수고
더 나은 세계를 펼쳐 보인
품위 있는 영웅의 탄생!


전국국어교사모임·경기도중등독서교육연구회 소속 국어 교사의 해설은 《홍길동전》이 권선징악과 인과응보를 실현하는 ‘사이다’ 그 이상의 작품임을 보여 준다. 구조적 차별 앞에 좌절했던 길동이 조선 사회에 복수하지 않고, 뛰어난 힘으로 타자들이 존중받는 새로운 세계를 만든 점에 주목하는 것이다.
이 품위 있는 영웅의 모습 속에서, 독자는 《홍길동전》의 가치가 누군가를 배척하는 납작한 기준을 의심하게 하는 데 있음을 깨닫게 된다. ‘시절이 태평해 풍년이 이어졌고 나라와 백성이 편안해 사방에 일이 없었다’는 고전소설의 익숙한 문장을 ‘신분에 상관없이 존재를 인정받고 꿈을 펼칠 수 있는 세상의 도래’로 읽어 내게 된다. 사회의 발전이란 기득권의 삶이 나아질 때가 아니라, 없는 존재로 간주되고 배제되었던 이들이 드러날 때 이루어진다고 말하게 된다.
길동은 처음부터 끝까지 완전무결한 고전소설의 영웅들과 다르다. 노비 소생이라는 결핍과 이를 한탄하며 통곡하는 유약함이 있다. 이는 독자에게 완전무결하지 않아도 멋진 일을 해낼 수 있다는 작은 용기를 심어 준다. 영웅을 향한 감탄과 동경을 넘어, 무언가 해 보고 싶어지는 실천의 씨앗을 가슴에 품게 한다. 《홍길동전》이 400여년의 시간을 넘어 현재에도 널리 읽히며 각종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의 모티프가 되는 까닭 중 하나다.